Ruban adhésif coloré

전단지 테이프
23 Série de photographies, Corée du Sud, 30.5 x 42cm, 2019-2022
여러 행위의 시간이 겹쳐진 공간에는 부재의 형태만 남아 있다. 더 이상의 역할이 없는 전단지 스티커의 존재가 주는 부재의 형태는 한국의 빠른 사회 속에서 사유할 수 있는 유일한 공간처럼 인식된다.

Les restes d'un autocollant sont un reflet de la vitesse sociale, un espoir et une volonté de s'en affranchir ou de la retenir. Cela montre l’absence d'espace où le temps des différentes actions se chevauch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