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것도 없지 않은 황량한 장소


Endroit désolé sans rien

Sculpture photographique, dimensions variable, 2021


<아무것도 없지 않은 황량한 장소> 는 미학에 대한 나의 관점을 관찰할 수 있는 방식이자 내가 정의 할 수 있는 시각적 미학의 한계에 대한 고백이다.

일상에서 가끔 본능적으로 나를 멈추게하는 풍경이 있다. 나는 이 풍경을 감상하고 나서 직관적이고 본능적으로 사진을 찍는다. 그러나 사진은 중립적이고 나의 감상은 부재한다. 감상을 통해 촬영된 사진에는 무엇이 남았을까? 어쩌면 사진에 있는 잔여물이야말로내가 가진 시각의 미학을 규정할 수 있지 않을까? 이 질문에 나는 촬영된 사진을 재구성하고자 하는 욕구가 일었다.
 
이 조형물은 내 시각의 미학적 증거물로써 등장한다. 이 것들에는 규정하기 어려운 균형, 비례, 질서 같은 것들을 공통적으로 가지고 있다. 설치방식에 따라서 사진은 이미지로 변환되고, 굴절된 원 형태의 이 조형물은 독립적이지만 고립된 형태로 자리 잡고 있다.

Ce processus est une façon d'observer mon point de vue sur l'esthétique et une confession sur la limite de l'esthétique visuelle que je peux définir.

Dans la vie quotidienne, il y a parfois certain paysage qui m'arrête instinctivement. J'apprécie ce paysage. Puis, je prends des photos de manière intuitive et instinctive. Une fois la prise de vue faite, la photographie devient neutre. Qu'est-ce qui reste sur la photo prise ? La photo brute ne peut-elle pas définir l'esthétique de la vision que j'ai ? A partir de cette question, j'aurais le désir de les reconstruire. 

A partir de la photo, je réalise une sculpture. Cette sculpture est apparue comme une preuve esthétique. Elles ont en commun l'équilibre, la proportion, l'ordre qui sont indéfinissables ; les photos se transforment en images dans cette installation. Cette sculpture en forme de cercle ouvert sous la forme réfractée s’installe sous une forme indépendante mais aussi isolée.